실시간뉴스
HOME Oversea
소셜 미디어, 학생들 논증 수준 높여
▲ 출처=셔터스톡

어른들은 학생들이 소셜 미디어에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는 것을 못마땅해한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 활용이 학생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캔자스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는 학생들에게 과학적 프로세스를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일 뿐 아니라 논증의 구성 요소를 더 잘 습득하게 하는 방편으로 드러났다. 연구 결과는 테일러 앤 프란시스(Taylor & Francis) 온라인 저널에 게재됐다.

캔자스대 연구원은 400명가량의 9학년 생물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사 및 급우들과 소셜 미디어 사용을 통해 과학적 논증에 대해 학습하는 커리큘럼을 기획했다. 연구진은 여러 도시 및 교외 중서부 학교의 교사 및 행정관들과 협력하여 학생들에게 질문하고, 데이터를 분석하고 해석하며, 증거로부터 논증을 이끌어내고, 설명을 작성하고, 정보를 얻고, 평가하고, 의사소통을 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 모든 것은 트위터와 스카이프를 통해 이뤄졌다.

▲ 출처=셔터스톡

미국의 교실에서는 테크놀로지와 소셜 미디어의 사용이 더욱 보편화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연구진은 교육자들이 소셜 미디어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 그룹과 비교했을 때, 처치 그룹은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여 과학적 주장을 공유하고, 과학 현상을 토론하며, 다른 사람의 주장에 대한 반론을 게시하고, 자신의 지식을 입증하고, 과학에 대한 다른 관점들을 이해할 수 있었다.

처치 집단의 학생들은 과학적 주장을 공유하고 과학 현상을 토론하며 과학 현상에 대한 지식을 입증하는 게시물 테스트에서 동료 학생들보다 훨씬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들은 또한 과학적 논증에 대한 자신감이 크게 증가했다고 보고했고, 다른 동료들보다 과학적 주장을 분석하고 논증을 할 만한 지식과 기술을 가졌음을 확신했다.

연구진은 소셜 미디어 및 과학 학습 활동을 만들기 위한 몇 가지 팁을 제공했다. 학생들은 트위터의 140자 제한을 좋아하지 않으며 자신의 계정을 수업에서 사용하고 싶지 않다고 보고했다. 이러한 학생들의 반응을 통해 연구진은 학생들이 수업에는 별도의 계정을 사용하고, 텍스트 사진을 게시하고, 학교의 특정 해시태그로 진행되는 토론을 유지하고, 교사와 관리자가 토론을 면밀히 주시할 수 있게 했다.

논증은 합법적인 과학적 논증의 형태를 취하도록 했다. 롤랜드는 “정답과 오답은 없었고, 증거와 추론에 근거하여 판단하는 형식이었다”며 “가장 큰 발견은 주제가 명확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이 프로젝트가 시간이나 거리 및 일정으로 인해 오프라인이라면 존재하지 않을 수업이었는데도 소셜 미디어로 인해 학급에 활발한 상호작용을 일으켰다고 설명한다.

▲ 다양한 분야에 미치는 소셜 미디어의 중요성(출처=위키피디아)

학생들이 멸종 위기 및 유전학과 같은 과학 주제에 관해 토론하는 동안 프로젝트의 교사는 소셜 미디어를 이용해 디지털 전문성을 개발했다. 교사들은 다른 학교의 동료들과 연락하여 각 단원의 메모를 비교하고, 자료를 공유하며, 학생들의 참여를 위한 전략을 토론하고, 성공적인 수업 증거를 제공했다.

크레이그 헤어는 소셜 미디어 및 과학 프로젝트가 "교사들의 디지털 전문성 개발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하며 ”이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까지만 해도 모든 교사들이 소셜 미디어를 지지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자폐증 스펙트럼 장애가 있거나 사회적 기술 결함이 있는 학생들은 수업에서 구두로 논쟁하는 것에 불편을 느꼈지만 소셜 미디어를 통한 논증에는 편안함을 느꼈다고 보고했다. 연구진은 소셜 미디어를 이용한 수업이 디지털 시민의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소셜 미디어에서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고 주장을 조절하는 태도를 키워주었다고 말한다.

롤랜드는 “아이들은 디지털 시민이지만 때로는 이러한 매체를 적절하게 사용하는 방법을 상기시켜줄 필요가 있다. 이 연구는 과학적 논증과 학습 방법에 대한 교훈 이상의 결과를 도출했다. 이 연구의 가장 큰 공헌은 디지털 시민의식을 실천에 옮길 수 있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기자  ywoman@naver.com

<저작권자 © 메디컬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